달력

062018  이전 다음

  •  
  •  
  •  
  •  
  •  
  • 1
  • 2
  • 3
  • 4
  • 5
  • 6
  • 7
  • 8
  • 9
  • 10
  • 11
  • 12
  • 13
  • 14
  • 15
  • 16
  • 17
  • 18
  • 19
  • 20
  • 21
  • 22
  • 23
  • 24
  • 25
  • 26
  • 27
  • 28
  • 29
  • 30

'family'에 해당되는 글 26건

  1. 2008.10.18 송어 (11)
  2. 2008.08.25 Beach (6)
  3. 2008.08.16 Special Day (4)
  4. 2008.06.17 Happy Father's Day! (13)
  5. 2007.08.25 오이 맛사지 (6)

송어

diary/일상 2008.10.18 21:04

어제 저녁..친구랑 위스컨신 케노샤라는 곳으로 낚시를 다녀온 아빠가 잡아온 송어..
얼마나 큰지..낚시꾼말로는 9파운드가 좀 넘는것 같다는데..들어보니 정말 무거웠다.

온 가족이 큰 송어를 낚은 기념으로 사진 한장씩..^^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우리 바다는 송어보다 자기가 더 크다고 행복해하고..
다솜이는 자기 face book에 올려놓는다고 무거운 송어를 들고 다양한 포즈로 사진을 찍느라 팔이 아프다고..;;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밤 아홉시가 넘은 시간이라..맨얼굴에 싫다는데도 온 식구가 찍어야만 하는 분위기라 나도 어색하게 한장..;;
오랜시간 기다리면서 송어를 낚느라 고생한 낚시꾼도 식구들이 좋아하니까 더욱 기분이 좋아 허허허..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밴드 리허설을 끝내고 늦게 집에온 예슬이도 들어오자마자 한 컷..

큰 송어 한마리에 행복하고 즐거웠던 밤..

 


^............................................^



사용자 삽입 이미지



이곡은 그 유명한 슈베르트의 송어..한국에서는 숭어로 알려졌지만..원래는 송어이다.


낚시꾼이 잡아 온 은빛 송어는 이곳에서 Rainbow Trout으로 불리우며 연어과에 속하는 바닷물고기로 산란기에 강으로 올라와 알을 낳는다고 한다.


우리집 낚시꾼..바다낚시를 즐기고 좋아했던 터라..
흐르는 강물을 따라 플라이 낚시를 하는 송어낚시가 익숙치 않았을텐데 이렇게 큰 송어를 잡아와서 너무 자랑스러웠다.^^


북적북적 시끌시끌..기념사진들을 모두 다 찍은 후..


손질을 하여 오랜만에 회를 먹는데 쫄깃하고 입에 살살 녹는게 정말 좋았다..음..이게 얼마만인지...^^

Posted by 에젤

Beach

diary/예배/나눔 2008.08.25 15:08

사용자 삽입 이미지사용자 삽입 이미지

지난 토요일..밀알선교단 자원봉사하는 아이들을 따라  미시간 호수에 다녀왔다.

날도 좀 무덥고..그렇게 아주 더운건 아니었지만..
햇볕 앨러지때문에라도 가기 싫었는데..라이드도 해줘야 하고..바다도 가고 싶다고 하여
가게 된 비치였는데 생각보다 좋았다는...^^


사용자 삽입 이미지사용자 삽입 이미지

장애우 해나자매랑.. 발런티어 선생님..
물속에 오래 있어도 춥지 않아....바다도 장애우들도 다들 풍덩 풍덩 들어가 나올줄을 몰랐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사용자 삽입 이미지


예슬이와 지원이..  물놀이 모래놀이에 너무 행복한 바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사용자 삽입 이미지

장애우들과 원반 던지기 놀이도 하고..



사용자 삽입 이미지사용자 삽입 이미지

강제 모래찜질놀이도 즐기고..^^



사용자 삽입 이미지사용자 삽입 이미지

장애우들과 다른 선생님들이 먼저 떠난 후..우리는 좀 더 놀다가 왔는데..
아이들은 물속에서 조개랑 미끈한 차돌 줍기도 하고..


사용자 삽입 이미지사용자 삽입 이미지

장난스레 수영하는 다솜이와 지원이...



사용자 삽입 이미지사용자 삽입 이미지


마지막 비치에 다녀왔다는 표시로 기념샷..

모래놀이 하며 놀기에 좋은 미시간 호수 비치..
아이들 어렸을때 교회식구들과 다녀온 후 몇년만이었는데 참 좋았다.

햇볕 앨러지만 없어도..더 열심히 놀텐데..

다녀온 휴우증으로 지금 내 다리는 앨러지 주의보 발표가....ㅠㅠ


Posted by 에젤
TAG family

Special Day

diary/일상 2008.08.16 09:21
   
사용자 삽입 이미지


지난 화요일..갑자기 계획도 없이 하루 휴가를 내어 레익제네바를 찾았다.

웨슬리 우드 수양관은 언제나처럼 변함없는 모습으로 반겨주었고..

우린 수양관 비치에서 한가롭게 낚시를 즐기며 여유있는 시간을 보내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모래놀이에 푹 빠진 바다를 위해 누나들이 만들어준 작은 모래성과 해마..


바다야..재미있었어?
응..
뭐가 제일 좋았어?
음...sand play..


아빠랑 재미있게 낚시도 하고..물고기도 많이 잡아서 뭐가 좋았느냐고 물으면..

Fishing..이라고 대답할줄 알았는데..쨔식..아빠가 들으면 좀 섭섭하겠다.^^



웨슬리우드 수양관 비치에서..(click)



Posted by 에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지난 6월 15일....아버지날이라고 교회에서 큰 행사를 준비했다.
오래된 차들이지만 이름있는 차들을 전시해놓고 할아버지 아버지 손자 3대에 이르는 자손들이
모두 모여 함께 예배드리고 점심도 할 수있도록 준비했는데..
처음 시작한 작년보다 준비가 더 잘됐다고 사람들이 행복해 했다.

어머니날에는 작은 선물을 준비해서 교회에 오신 어머니들께 모두 나눠주더니..
아버지날은 더욱 큰 이벤트로 아버지들을 기쁘게 했다.

내이뜬은 할아버지 할머니까지 초대해 함께 예배드리고 점심도 먹었지만..
할아버지가 모두 하늘나라에 가 있는 우리 바다는 아빠랑 둘이서 즐거운 시간을 가졌다.

윌로우크릭 교회가 위치한 사우스 베링턴 동네의 경찰차도 오픈을 하여
아이들에게 탑승체험의 기회를 제공하여 난생처음 경찰차도 타 보게 된 우리 바다..
한마디로 신났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그리고 우리바다가 아주 좋아하는 밥더빌더 팀 중 제일 유명한 스쿠프 SCOOP..

혼자서 무서워하지도 않고 난간을 밟고 올라가 큰 밥더빌더에 앉아서 미소짓고 있다.
핸들도 돌려보고..높은 곳에 앉아 있는 모습이 흥분되어 보인다.

아빠랑 좋은 추억을 만들어서 바다는 좋겠다..!



click for more pics..


Posted by 에젤

오이 맛사지

diary/일상 2007.08.25 15:01
사용자 삽입 이미지

여름내내 까매진 피부를 위하여 오이 맛사지를 아이들과 해보았습니다.. 채칼로 오이를 얇게 채를 쳐서 이번엔 바다까지 합세하여 피부에 즐거운 휴식을..^0^

우리 바다는 오이를 항상 베지테일에 나오는 주인공 Larry 라고 이름을 부르는데 자기가 좋아하는 Larry 라 그런지 얼굴에 붙여주자 "엄마..Larry..응?" 하며 행여 Larry 가 떨어질까봐 잘 움직이지도 않고 30여분간을 얌전히 있었다는..^^


click here for more..





Posted by 에젤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