달력

122018  이전 다음

  •  
  •  
  •  
  •  
  •  
  •  
  • 1
  • 2
  • 3
  • 4
  • 5
  • 6
  • 7
  • 8
  • 9
  • 10
  • 11
  • 12
  • 13
  • 14
  • 15
  • 16
  • 17
  • 18
  • 19
  • 20
  • 21
  • 22
  • 23
  • 24
  • 25
  • 26
  • 27
  • 28
  • 29
  • 30
  • 31
  •  
  •  
  •  
  •  
  •  


2년반 가량 윌로우크릭 교회를 다니던 저희 가족이 시카고 휄로쉽교회로 옮긴 지..벌써 7개월이 되어갑니다. 시카고에 몇 안되는 건강한 교회이기도 한 휄로쉽교회에 다니면서 배우는 것도 많고 특히 우리 막내 바다는 교회 가는것을 너무 행복해하고 친구들과 잘 지내고 있어서 참 감사한 마음입니다.

저는 성가대 소프라노로 섬기고 있고..남편은 주일 예배전에 있는 리더쉽대학을 다니고 있어서 여러가지로 감사가 넘치는 생활가운데 지내고 있답니다. 다솜이는 미조리 주 세인트 루이스 약대에 진학을 하여 집을 떠났고, 예슬이는 올 9월에 칼리지에 가게 됩니다. 누나들은 홈처지가 없는것에 마음 아파하지만, 그래도 불만은 없어보이고, 다솜이는 나름 대학에서 신앙생활 잘하고..예슬이는 교회 오케스트라 플룻 리더가 되어 열심입니다.

요즘 저희 휄로쉽교회는 <잘 살아보세>라는 시리즈로 설교를 하고 있는데..지난 주는 "예배의 인생"이란 제목으로 담임 목사님이신 김형균 목사님께서 말씀을 전해주셨습니다. 저에게 주시는 말씀같아 열심히 메모를 했는데..처음으로 목사님의 설교를 이렇게 홈페이지에 요약을 하여 올리나 봅니다.

말씀은 사무엘하 6장 1-23절로 다윗왕이 어느정도 왕권을 다진 후..여호와의 궤를 아미나답의 집에서 다윗성으로 옮겨오는 과정을 보여주고 있는데..오랫동안(성경학자들은 대략 70년이라고 추정) 여호와의 궤를 모셨던 아미나답의 집은 복을 받지 못하고 오히려 웃사가 불경하게 여호와의 궤를 만짐으로 인해 즉사를 당하는 사건이 나타나 있습니다.

아미나답은 레위지파도 아니고 어떤 종족인줄도 모른다고 합니다.  그의 가족들은 여호와의 궤를 어떻게 모실지를 몰라서 70년이나 여호와의 궤가 그 집에 있었는데도 복을 받았다는 내용이 전혀 없습니다.

하나님의 궤는 아론의 자손만이 만질 수가 있고, 또 하나님의 궤는 아미나답처럼 소가 끄는 수레에 올려서 옮기는 것이 아닌 고리를 꿰어 매어 옮겨야 한다고 하나님께서 진즉 일러주셨는데, 말씀대로 따르지 않고 소가 끄는 수레에 운반을 하면서 소가 갑자기 놀라 하나님의 궤가 흔들리자 궤가 떨어질까 붙잡은 웃사는 하나님께서 치시자 그 자리에서 죽게됩니다.

웃사의 죽음으로 인해 놀란 다윗왕이 임시로 오벧에돔의 집에 하나님의 궤를 3개월을 두게 되었는데 그 오벧에돔은 3개월 동안 하나님의 궤를 모시면서 그와 온집이 복을 받게 됩니다.

누구는 70년이나 모셨는데도 복을 받지 못한 반면..단 3개월만을 모신 누구는 복을 받았다는 내용은 오늘날 내가 어떻게 하나님앞에 살아가는가를 돌아보게 해주었습니다. 우리는 복, 하면 제일 먼저 물질의 복을 떠올리는데..그건만이 복은 아니겠지요. 가족이 건강한 것도 복이고, 지금 이렇게 하나님을 믿고 살아가는 것이 가장 최고의 복이며, 직장, 자녀, 우리에게 주신 모든 영적인 것 뿐 아닌 눈에 보이는 것들까지 카운트하려면 우리가 받은 복은 너무도 많은 것을 보게 됩니다.

목사님께서는 정말 준비된 예배를 드리고 있는가?  정말 겸손함으로 사랑함으로 예배를 드리는가? 우리에게 도전하시면서 예배시간에 미리 와서 오늘 읽을 본문말씀을 찾아놓는 그런 작은것에서부터 예배의 준비가 되어 있는지 점검해주시는데 너무 부끄러웠습니다.

저야말로 프로젝트가 말씀도 다 비춰주고 하니 어느순간 성경책을 안 가지고 다니게 되었거든요. -.-;;

앞으로는 정말 겸손함으로 주님앞에 나아가는 자가 되기를 소원하며 아멘하였습니다.

복을 받는 오벧에돔을 지켜보면서 다윗왕은 다시 하나님의 궤를 옮길 수 있는 용기와 지혜를 얻게 되었고..기쁨으로 하나님의 궤를 메고 다윗성으로 올라갑니다. 소와 살진 송아지를 잡고 제사를 드리고 너무 기뻐 춤추는 다윗의 모습을 상상해보니 정말 그날의 광경이 그려지고.. 저도 하나님앞에서 속살이 보이도록 기뻐 춤추는 다윗왕처럼 되고 싶었습니다.

사실 하나님의 궤는 사과 궤짝보다 조금 더 큰 사이즈라고 합니다..작은 인원으로도 충분하였는데, 다윗왕이 처음 하나님의 궤를 아미나답의 집에서 다윗성으로 옮겨오려고 할때 3만명의 무리를 뽑았다는 것이 믿기지 않았습니다. 다윗왕이 하나님의 궤를 다시 찾아 옮겨오려는 마음이 얼마나 컸는지 그냥 알 수 있는 대목인듯 합니다. 시편 132편 1절~6절 말씀을 보면 다윗의 간절한 마음을 더 자세히 알수 있습니다.

그렇게 여호와 앞에서 춤을 추고 기뻐하는 다윗을 심중에 업신여긴 미갈은 다윗에게 체통을 지키지 못하고 몸을 드러내었다며 조롱을 했다가 평생 자식이 없었는데..미갈을 보면서 형제 자매가 하나님 앞에서 좀 과한 모습으로 예배를 드린다해도 우리의 마음가짐을 조심해야겠다 생각했습니다.

마지막으로 목사님께서는 예배는 하나님앞에서 드리는 것인데 만약 사람앞에서 하게 되면 그것은 예배가 아니라 쇼가 된다고 경고하시며 하나님 앞에서 온전한 예배를 드리도록 온 교회에 도전하셨습니다.

아미나답처럼 70년을 예수를 믿어도 교회에 그저 왔다 갔다하는 신앙인인지, 미갈처럼 체면때문에 하나님을 진정으로 기뻐하지 못하고 사는 것은 아닌지, 다윗처럼 하나님을 정말로 사랑해서 주님앞에서 진정으로 예배하는지 돌아보게 되어 너무 은혜가 되었습니다.

이젠 주일마다 차에 성경책을 두지 않고 꼭 가지고 예배에 참석하고, 주위를 의식해서 주님을 사랑하는 내마음을 감추지 않겠습니다. 은혜가 되면 두손을 번쩍 들고..마음껏 주님을 예배하기를 원합니다. 할렐루야!

http://www.afcc.org/

Posted by 에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