달력

122018  이전 다음

  •  
  •  
  •  
  •  
  •  
  •  
  • 1
  • 2
  • 3
  • 4
  • 5
  • 6
  • 7
  • 8
  • 9
  • 10
  • 11
  • 12
  • 13
  • 14
  • 15
  • 16
  • 17
  • 18
  • 19
  • 20
  • 21
  • 22
  • 23
  • 24
  • 25
  • 26
  • 27
  • 28
  • 29
  • 30
  • 31
  •  
  •  
  •  
  •  
  •  

'library'에 해당되는 글 3건

  1. 2010.08.21 Book Buddies (3)
  2. 2009.06.26 reading buddies (2)
  3. 2006.02.26 library (3)

Book Buddies

my baby/3rd 2010.08.21 14:40
작년에 이어 올해도 여름방학이 되자 동네 도서관 북버디에 조인하여 여름방학 내내 책을 열심히 읽은 우리 바다.. 선물로 받은 프리 쿠폰(쿠키, 스파게티, 맥다놀 키즈밀등)으로 다양한 선물들로 교환하였다.



작년에는 엄마가 같이 다녀 주었는데 올해는 큰 누나가 직접 도서관이며 사방 데리고 다니면서 방학내내 즐겁게 해 주고 공부도 가르쳐주어 엄마가 없어도 누나들의 사랑으로 행복한 바다의 모습이다.





누들스 앤 컴퍼니에서 선물로 받은 스파게티를 맛있게 먹는 바다.. 집에 와서 들으니 너무 맛있었다고..^^

동네 도서관이 걸어갈 수 있는 거리이면 더 좋을텐데..가끔 빌려온 책을 다 읽으면  집에 있는 이미 읽은 책도 다시한번 열심히 읽고..책과 친하게 지내는 바다가 너무 기특하고 대견하지만 책 읽으라는 말을 안해도 알아서 읽는 습관을 들이면 더 좋은 엄마 마음을 우리 바다가 알아주었으면..^^;


Posted by 에젤

reading buddies

my baby/3rd 2009.06.26 12:27
동네 도서관에서 여름방학 중에 특별하게 열리는 리딩 프로그램에 등록하여 열심히 책을 읽는 우리 바다.. 물론 책을 읽어주는것은 엄마나 누나들의 몫이지만 스토리를 듣고 어떤 내용인지 설명을 할 줄 알아야 한다.

 
리딩 버디 프로그램의 발런티어가 질문을 하면 바다는 책 내용을 바탕으로 대답을 한 후.. 짧은 게임을 한 다음 작은 장난감과 쿠폰을 프라이즈로 받는다. 이날 바다가 받은 쿠폰은 쿠키 쿠폰이었다.

동네에 있는 다양한 가게들이 함께 동참을 하여 쿠폰을 나눠주는데 우리 바다가 아직 사용하지 않은 쿠폰은 프레쯜 쿠폰, 스무디 쿠폰, 아이스크림 쿠폰등이 있다.



지난번에 받고 사용하지 않았던 아이스크림 쿠폰으로 도서관 근처에 있는 가게에서 스몰사이즈 아이스크림을 오더한 바다..



차가운 것을 많이 먹으면 기침을 하는 천식증상으로 인해 요즘같은 더운 날에도 아이스크림을 거의 못먹는 바다는 조금은 먹어도 된다는 엄마의 말에 정말 기뻐해서 엄마 마음을 짠하게 한다. 차라리 다 먹겠노라 떼를 쓰면 속이 덜 상할까?

Posted by 에젤

library

my baby/3rd 2006.02.26 15:47
어제 누나들이 레슨하고 있을때.. 우리 바다는 엄마랑 동네 도서관에를 갔다.
가을부터 다니게 될 클래스도 있고하여 조용한 도서관 같은곳에 가서 책도 읽어주고..
또 도서관안에 조금 어린아이들이 놀면서 책을 읽을수 있는 공간이 있어서
새로운 친구를 사귀기에도 좋은듯 하였다.

누나들을 픽업해야해서 도서관에 30분 정도 밖에 있질 못했는데
우리바다 가기 싫다고 울고불고 차문을 여니 문에 매달려 차안으로 안들어 갈려고 난리난리..
겨우 손을 잡아 뗀후, 카시트 위에 앉히는데 안 앉을려고 얼마나
힘을쓰며 버티는지 아주 혼이 났다.
"바다야~! 누나들 픽업해서 다시 오자~! 응?" 하면 더 악을 쓰고 운다.
도서관에서 누나들 음악스쿨까지 5-6분거리인데 가는동안 내내 울어댔다.^^;;

큰누나는 레슨이 끝이 났지만..작은 누나는 다른 아이 레슨 중간에
조금 더 선생님이 봐줄게 있다며
1시에 픽업오라고 하여 큰누나랑만 다시 도서관엘 갔다.
도서관 파킹낫에 도착하자 우리 바다.. 그냥 기억하고 얼마나 신나하며 발을 굴르고 좋아하는지..
동네 도서관이 썩 마음에 들었나보다.
1시간 정도 더 놀게 해준뒤.. 집에 가자고 하니까 두말없이 따라 나선다.
하하...짜식.. 아까는 그렇게 울더니만..

그나 저나 우리 바다 가을에 학교에 잘 갈것 같다..^^

<

more..

Posted by 에젤